번호  53 날짜  2016-03-28
제목  "악재를 기회로" 미단시티의 승부수
내용
정부리조트사업 추가선정 불발에
미단시티개발(주)·토지주 합심
분양 활성화·관광인프라 구축등
매달 정례회의서 경쟁 강화 모색

카지노복합리조트 추가 사업자 선정 실패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 영종도 미단시티를 활성화하기 위해 미단시티개발(주)와 미단시티 토지주가 함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미단시티 내 토지를 매입한 투자자들은 '미단시티 토지주 협의체'를 구성, 미단시티개발(주) 등과 함께 매달 정례회의 등을 개최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미단시티 내 업무용지와 위락부지 등을 매입한 토지주로 구성된 협의체에는 러시아, 중국 등 외국인투자자가 참여한 외투법인도 있다.

협의체 구성원인 그랜드크리에이션그룹, 서해종합건설, 범우공영 등은 미단시티 내에 토지 매입 비용으로만 2천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이들은 미단시티 내 오피스텔, 호텔, 상가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부동산 상품에 일정 금액 이상을 투자하면 영주권을 주는 '부동산투자이민제'를 활용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분양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이들은 미단시티 내에 계획된 LOCZ코리아(리포·씨저스 컨소시엄)의 카지노복합리조트가 착공하면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복합리조트 사업에 맞춰 미단시티를 중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한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단시티 내에 한류 거리 등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도 협력할 예정이다.

미단시티 내 토지주가 이같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미단시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단시티 내 추가 복합리조트 사업자 선정이 불발되고, LOCZ코리아 복합리조트 착공이 지연되면서 위기론이 나왔다.

미단시티 내 한 토지주는 "이미 미단시티에 투자한 사람들 대부분은 LOCZ코리아의 복합리조트 투자를 보고 참여했다"며 "추가 복합리조트 사업자 불발에 따른 영향은 없다. 복합리조트 착공에 들어가면 다시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미단시티개발도 자체적으로 미단시티 경쟁력 강화 방안 마련에 나선다. LOCZ코리아가 복합리조트를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복합리조트와 연계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한다.



또한, 주변 토지에 대한 투자자를 유치해 미단시티 전체에 대한 균형 있는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미단시티개발은 다음 달 비전선포식을 갖고,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경인일보 /홍현기기자 hhk@kyeongin.com